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요한복음 3장 16절

추천앱

뉴스
menu

영적기상도

logo크리스천투데이

‘인분 먹기’ 논란 빛과진리교회 조사위, 첫 모임 가져 교계/교회    

입력 2020.05.25 12:00
조회수 49 댓글 0
조사 대상 세 그룹으로 나눠 진행

평양노회에 참석한 빛과진리교회 김명진 목사
▲지난 18일 예장 합동 평양노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퇴장하던 빛과진리교회 김명진 목사. ⓒ크리스천투데이 DB
‘인분 먹이기’ 등 가혹행위에 가까운 제자훈련 프로그램으로 논란을 빚은 빛과진리교회와 담임 김명진 목사에 대해, 소속 노회인 예장 합동 평양노회의 조사위원회(위원장 강재식 목사)가 지난 21일 첫 모임을 가졌다.

합동측 교단지 기독신문에 따르면, 조사위는 이날 모임에서 조사 대상을 빛과진리교회의 가혹행위 등을 고발한 교인들, 교회의 리더들, 김명진 담임목사와 장로 등 세 그룹으로 나눠 각각 만나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위는 지난 18일 성명을 통해 “조사위원을 중심으로 언론에 보도된 내용과 빛과진리교회의 상황들을 자세하게 살피고, 객관적으로 공명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명진 목사는 18일 평양노회 임시회에 직접 참석해 “성숙하지 못한 저의 행동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며 “사법기관에서 압수수색까지 한 마당이기에 명명백백하게 밝힐 때까지 기다려 달라. 공정하게 보도해 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www.ch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경호 기자

0

0

0

0

0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