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요한복음 3장 16절

추천앱

뉴스
menu

영적기상도

logo크리스천투데이

소강석 목사 “출석률 80%, 이태원 게이클럽 사태 이전 제시한 것” 교계/교회    

입력 2020.05.25 08:00
조회수 43 댓글 0
계속 확진자 늘어나면 방향성 달리할 수도

다시 생명 회복하자는 선언·방향성 초점
단기적 총동원 주일 개념 생각하면 안 돼
속도 조절하지만, 너무 위축될 필요 없어

새에덴교회 덕분에
▲새에덴교회에서 코로나19 치료 및 방역에 힘쓴 의료진에게 ‘덕분에’ 캠페인을 하고 있다. 사진은 거리두기를 하면서 예배를 드리다, 캠페인을 위해 잠시 모인 모습으로 보인다. ⓒ교회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제정에 앞장섰던 예장 합동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25일 SNS에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앞두고 몇 가지 단상을 SNS에 남겼다.

소 목사는 “코로나19로 사회 전 분야가 셧다운되고 한국교회 역시 큰 타격을 받았다”며 “타종교는 완전히 셧다운을 시켰지만, 그래도 한국교회는 온라인 예배를 드리든, 아니면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병행하면서라도 끝까지 예배를 지켰다. 그러나 온전한 현장예배를 드리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게 2개월여 넘도록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다, 점차 진정 국면으로 들어섰다. 정부에서도 생활방역으로 전환하면서 출구전략을 찾고 있었다”며 “그래서 한국교회 역시 무너진 예배를 회복하는 것이 가장 급선무라고 생각했다. 이것은 어느 일 개인, 한 교회만 나서서 될 일이 아니라, 한국교회 전체가 함께 힘을 모아 한국교회의 예배 회복을 선언하고 새로운 방향성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강석 목사는 “그런데 그 이후 갑자기 이태원 게이클럽 집단감염 사태가 터지면서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했고, 몇몇 교회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며 “한교총이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보도자료를 통해 제시한 80% 출석의 수치는 이태원 게이클럽 집단감염 사태 이전에 제시한 수치이고, 정부에서 생활방역으로 전환하면서 일상성을 유지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때 잡은 목표”라고 전했다.

소 목사는 “그러나 계속해서 확진자가 늘어나고 보건당국의 방역 대처에 변화가 따른다면,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역시 방향성을 달리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은 예배의 본질과 가치, 생명을 회복하자는 선언과 방향성에 초점을 맞춰야지, 단기적 총동원 주일과 같은 개념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는 코로나 포비아와 블루 현상을 겪으면서 위기감에 빠져 있다. 이런 때일수록 방역 당국의 물리적 방역도 중요하지만, 종교의 심리적·정신적·영적 방역도 중요하다”며 “이제는 반달리즘의 기습 공격으로 심각한 타격을 받은 한국교회의 예배의 본질과 가치, 생명을 회복하고, 우리 사회에 새로운 희망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에 저희 교회 역시 성도들을 더 모이게 하려 했지만, 생활방역을 더 강조하면서 속도 조절을 했다. 저희 교회도 목요일, 금요일까지 추이를 지켜보면서 변동성 있게 접근하려 한다”며 “그러나 우리가 너무 위축될 필요는 없다. 하늘의 거룩한 퍼펙트 스톰이 일어나기를 기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선언과 새로운 방향성을 기점으로, 한국교회와 우리 사회에 새로운 희망의 물결이 일어나기를 기도해야 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www.ch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웅 기자

0

0

0

0

0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