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편안’ 대신 ‘평안’을

‘일어날까, 말까 … 오늘은 건너뛰자. 그래도 이렇게 자꾸 빼먹으면 습관 될 텐데 ….’

 

새벽 4시 30분, 알람시계가 요란하게 울릴 때마다 제 마음엔 한바탕 전쟁이 일어납니다. 그 짧은 시간에 무슨 생각이 그리도 많은지 별생각이 다 스쳐 지나갑니다. 

 

그러나 머리는 여전히 베개에 기댄 상태라, 그 치열한 전쟁 와중에도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눈꺼풀은 어느새 스르르 내려와 다시 깊은 잠에 빠집니다. 

 

7시가 되어서야 화들짝 다시 깨면, ‘내가 왜 그랬을까. 그냥 후딱 일어나서 새벽예배 갔으면 되는데, 또 못 갔네’

 

으스름한 새벽, 홀로 치르는 고독한 전쟁. 아마도 지난 겨울내내 그랬나 봅니다. 하나님과 약속을 못 지켰다는 죄책감 때문에 늘 마음이 무겁고 불편했습니다. 

 

그러다가 가끔 새벽 전쟁에서 간신히 승리를 거둔 날(새벽예배 참석)은, 비록 예배 시간 내내 졸다 왔어도 의기양양, 기세등등, 마음도 몸도 가볍습니다. 제 딴에는 잠의 유혹을 이겼다는 승리감에 도취해서 은근히 뻐기기도 합니다. 

 

어느새 ‘하나님과 만남’은 둘째 문제입니다. 문득 본질을 잃어버린 싸움이라 더 힘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 세상이 깨어나기 전 하루의 첫 시간을 사랑하는 주님과 함께한다는 것, 얼마나 매력적인가! 그 깨끗하고 조용한 시간에 나를 만나주시는 주님, 내게 말씀하시는 주님, 하루 종일 그 말씀 따라 살도록 도와주시려고 내 곁에 가까이 계신 주님… 이 보다 행복한 삶이 또 있을까?’ 그걸 아는 머리와 제 가슴은 멀기만 합니다. 가슴에서 팔, 다리의 길은 보이지도 않습니다.

 

‘어디 새벽예배 뿐이랴, 가슴까지 내려오는 게 너무 힘들어 여전히 머리에만 맴돌고 있는 결단들이 얼마나 많은가!’

 

그 먼 길을 가다 지쳐 쓰러지는 결심들 때문에 늘 죄책감에 눌려 지내면서도, 저는 늘 그 한순간의 ‘편안함’을 이기지 못하고 맙니다. ‘평안’ 대신 ‘편안’을 선택하는 제 모습을 볼 때마다 가슴이 아픕니다.

 

새벽 전쟁이 사라지게 될 그 날을 기다리며, 오늘도 저는 하루 종일 전쟁을 치릅니다. 편안함 때신 평안함이 제 가슴에 가득 차도록, 비록 팔다리는 피곤할지라도 제 삶에 평안과 기쁨이 가득 차도록.

 

육체의 소욕은 성령을 거스르고 성령은 육체를 거스르나니 이 둘이 서로 대적함으로 너희가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갈라디아서 5장 17절)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은혜

꿀맛 같은 말씀의 은혜를 받아 보아요

추천 은혜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