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이 시가는 밖에서 태워주면 고맙겠네


 

'자기계발서의 아버지'로 불리우는 데일 카네기는 철강업계의 신화적 인물인 찰스 쉬왑에 대한 일화를 자주 이야기하곤 했습니다.

 

 

데일의 선친은 쉬왑에게 백만 달러의 연봉을 지급했습니다.

그런 고액을 지급했던 것은 쉬왑이 무엇보다도 사람 다루는 데 비범한 능력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데일은 말했습니다.

언젠가 쉬왑이 제련소를 돌아보고 있을 때 직원 몇 명이 금연 표지판 밑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쉬왑은 표지판을 가리키면서 "이봐 무슨 짓들이야! 글자도 못 읽나?" 라고 소리 치는 대신 그들에게 다가가 이런저런 얘기를 건넸습니다.

금연 표지판 아래서 흡연한 것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하지도 않았습니다. 얘기를 마무리 지을 무렵 쉬왑은 담배를 피운 사람들에게 자신의 시가를 하나씩 나눠주었다.

그리고 눈을 한 번 찡긋 하고서 "이 시가는 밖에서 태워주면 고맙겠네."라고 했다. 그가 말한 것은 이것이 전부였습니다.
훈계도, 근로자들을 무안하게 만들 그 어떤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틀림없이 그 직원들은 자신들의 행위를 부끄럽게 생각했고, 아울러 쉬왑의 접근 방식에 감복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쉬왑은 언제나 그런 식으로 직원들을 대했고, 직원들은 쉬왑의 말이라면 팥으로 메주를 쑨다 해도 따랐기 때문이다.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콰이엇타임

하나님께 다가가는 조용한 시간 함께 하면 좋을 은혜를 나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