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손님을 대접하는 삶

유대인들에게 이런 잠언이 있습니다. 

“나그네를 대접하는 일은 하나님의 이름에 경외심을 표하는 것보다도 위대한 일이다.” 

유대인들이 여호와라는 이름에 극도로 깊은 경외심을 표했다는 사실을 생각해볼 때, 접대가 얼마나 중대한 일이었는지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기도와 예배로 부르는 교회의 종소리는 그리스도인들의 귀에 아주 친숙하게 느껴집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대문의 초인종 소리도 실은 그리스도인들을 기도와 예배로 부르는 소리입니다. 현관의 초인종이나 노크 소리는 그리스도인들을 기도로 부르는 소리이며 손님 대접의 성례로 초청하는 소리입니다. 

 

손님 대접이란 하나님으로부터 시작된 베풂의 흐름이 그리스도인들을 통하여 다른 사람들에게로 계속되도록 이어주는 방법입니다. 신앙인들 마음에 감사가 사라지는 순간 이 거룩한 흐름은 거기서 중단되고 맙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친절하고 공손한 몸가짐으로 사람들을 반겨주고 다정하게 대해줄 때 그리스도인들에게서 흘러온 인생의 선물들은 다시 세상으로 흘러나가게 되며 그리하여 마침내 최초의 근원지로 되돌아가게 됩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끊임없이 흘러나와 일상 속의 베풂이라는 흐름을 타고 세상으로 흘러갑니다. 그리스도인들은 그 선물이 계속해서 다른 사람들에게로 흘러가게 해야 합니다. 그럴 때 이 사랑은 시원인 하나님의 마음으로 되돌아가 다시 새로운 흐름의 길을 떠날 수 있는 것입니다.

 

네가 선 곳은 어디든지 거룩한 곳이니라 / 에드워즈 헤이즈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은혜

꿀맛 같은 말씀의 은혜를 받아 보아요

추천 은혜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