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절망의 기회

갑자기 앞을 못 보게 된 사람이 있었습니다. 가슴에 품었던 야망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되는가 싶었습니다. 뛰어난 작가로 앞날이 창창하던 사람이 실명했으니, 그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이제 자신의 인생은 끝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누가 알았겠습니까? 끝난 그 길에서 새로운 길이 열린다는 것을. 이 사람은 그 후, 전과다른 비교할 수 없는 불후의 명작을 쓰게 되었습니다. 유명한 작가 존 밀턴의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그가 실명한 후 쓴 작품이 바로 [실락원]입니다. 절망은 우리에게 또 다른 기회를 줍니다. 불행하다고 느낄 때는 미처 보지 못하지만, 사실은 그때

새로운 길이 열리는 것입니다. 존 밀턴은 이렇게 말합니다. 

 

'정말 비참한 일은 앞을 못 보게 된 것이 아니라, 앞 못 보는 환경을 이겨낼 수 없다고 말하며 주저앉는 것이다.'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콰이엇타임

하나님께 다가가는 조용한 시간 함께 하면 좋을 은혜를 나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