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언제나 감사

신앙 좋으신 할아버지 한 분이 계셨습니다. 언제나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를 입에 달고 다니셔서 '감사 할아버지'라는 별명을 듣게 되었습니다. 한번은 할아버지가 시장에서 고기 한 근을 사 가지고 돌아오다가 돌에 걸려 넘어지는 바람에 고기를 땅에 떨어뜨렸습니다. 때마침 지나가던 개 한 마리가 고기를 물고 달아나 버렸습니다. 이 모습을 할아버지는 물끄러미 보고만 계셨습니다. 이내 개는 사라졌고 이때 할아버지가 "감사합니다!"하고 큰소리로 외치셨습니다. 한 젊은이가 그 모습을 보고 이상해서 물었습니다. 이때 할아버지 하시는 말씀이, "아 이 사람아, 고기는 잃어버렸으나 내 입의 입맛은 그냥 있잖은가?" 

 

사실 고기가 아무리 많아도 입맛이 없으면 별로 감사할 일이 못 됩니다. 믿는 사람들은 캄캄한 밤에도 별을 보고 감사합니다. 검은 구름을 보면서도 그 속에 있을 태양 때문에 감사합니다. 슬픔 가운데서도 소망이 있기에 감사합니다.

 

- 「땅에 떨어지는 밀 한 알」, 한경직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콰이엇타임

하나님께 다가가는 조용한 시간 함께 하면 좋을 은혜를 나눕니다